한국과 뉴질랜드가 26일부터 사흘간 서울에서 제6차 자유무역협정(FTA) 협상을 벌였지만 별다른 소득 없이 끝났다.

산업통상자원부는 28일 "핵심 쟁점인 상품 양허(개방) 수준을 둘러싼 입장 차를 좁히기 위해 노력했으나 우리 농수산물 보호 수준에 대한 이견이 컸다"고 밝혔다.

한국은 농수산물시장 개방을 최소화하는 방안을 제시했지만 뉴질랜드는 개방 확대를 요구했다.

산업부는 다만 서비스, 투자, 원산지, 통관 등의 협정문 협상에서는 일부 진전이 있었다고 설명했다.

양측은 4월 말 수석대표급 협상을 열어 추가 협의하기로 잠정 합의했다.

(서울연합뉴스) 김문성 기자 kms1234@yna.co.kr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