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1월 60억3000만달러 기록, 한은 연간 전망치 이미 달성
경상수지 흑자행진이 22개월째 이어지고 있다. 엔화약세라는 악조건 속에서도 한국은행의 연간 흑자전망치(630억달러)를 넘어섰다.

한은이 30일 발표한 ‘11월 국제수지(잠정)’에 따르면 지난달 경상수지 흑자액은 60억3000만달러를 기록했다. 전년 동월의 75억4000만달러보다 폭은 다소 줄어들었지만 올 들어 11월까지 경상수지 누적흑자는 총 643억달러를 나타냈다. 지난해 같은 기간의 1.4배에 달한다. 연간 사상최대 흑자였던 지난해 480억8000만달러를 훌쩍 넘는다. 올해 경상수지는 지난 5월(86억4000만달러)과 10월(95억1000만달러) 월간 기준으로 최대 흑자를 경신하며 호조를 보였다.

이로써 한은이 전망한 올해 흑자 630억달러는 한 달 일찍 달성됐다. 한국개발연구원(KDI)은 올해 690억달러, 기획재정부는 700억달러를 전망하고 있다. 12월 흑자 실적에 따라 이들 전망치를 넘어설 가능성도 제기된다. 정영택 한은 경제통계국장은 “12월은 수출과 수입 모두 견고한 증가세를 보이고 있다”고 설명했다.

11월 경상수지 가운데 상품수지 흑자는 61억8000만달러로 전년 동월(70억6000만달러)보다 줄었다. 수출의 감소폭(1.9%)이 수입 감소폭(0.2%)보다 컸기 때문이다.

서비스수지는 전월 16억5000만달러 흑자에서 7억달러 적자로 전환됐다. 여행수지 적자가 3억3000만달러에서 4억5000만달러로, 지식재산권 사용료수지 적자가 2억3000만달러에서 15억5000만달러로 확대됐다. 연말을 앞두고 지식재산권 사용료 지급이 몰리는 등 계절적 요인이 컸다고 한은은 설명했다.

상품·서비스 거래를 빼고 자본 유출입만 보여주는 금융계정은 유출이 유입보다 63억3000만달러 많았다. 직접투자는 해외 직접투자가 늘어나 18억6000만달러 유출초(유출이 유입보다 많음)를 나타냈다.

한은은 내년 경상수지 흑자 규모를 450억달러로 내다보고 있다. 올해 전망치보다 180억달러 적은 수치다. 선진국 경기회복은 수출에 좋은 여건이지만 가팔라진 엔화약세는 부담이다.

김유미 기자 warmfront@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