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천 파리바게뜨 지점, 현찰처럼 사용
온라인거래소에선 하루 3억원어치 유통…전세계 133억弗어치 유통
국내에서 현금 대신 온라인 가상화폐 비트코인을 받는 가맹점(사진)이 처음으로 등장했다. 미국 중국 키프로스 등 외국에서는 이미 비트코인을 받는 업체가 수만곳에 달하지만 한국에서는 단순 투자 목적으로 사용할 뿐 현물 거래에서는 쓰이지 않았다. 이번 가맹점 등장으로 한국에서도 새로운 국면을 맞을 것으로 예상된다.

'비트코인' 받는 가게 첫 등장

파리바게뜨 인천시청역점은 지난 1일부터 현금 대신 비트코인으로 물건값을 낼 수 있게 했다. 매장에는 ‘비트코인 사용처’라는 표지를 붙이고 자체적으로 비트코인 결제를 돕는 전용 태블릿PC 애플리케이션(앱·응용프로그램)도 제작했다.

비트코인 결제 과정을 직접 확인하기 위해 찾은 제과점에서 1000원짜리 치즈케이크 하나를 샀다. 매장에서 운영하는 결제 보조 앱에 원화 가격 1000원을 입력하니 세계 최대 비트코인 시장인 일본 마운틴곡스 거래소의 실시간 환율이 적용돼 0.0008BTC(비트코인 단위)가 표시됐다. 코인베이스라는 스마트폰 앱을 이용해 앞서 다른 사용자로부터 구입한 0.0008BTC를 점장 이종수 씨(55)의 스마트폰으로 이체했다. 비트코인은 한국 거래소인 코빗(Korbit)에서 쉽게 구입할 수 있다.

결제가 끝나기까지 걸린 시간은 단 10초. 택시에서 신용카드로 결제하는 시간 정도였다. 현금 대신 비트코인을 낸다는 것 외에는 포인트 적립이나 영수증 발행 등 모든 것이 같았다. 이씨는 “받은 비트코인의 원화 가치만큼 포스(POS) 단말기에 입력하고 현금 영수증을 발행하면 세금도 문제될 게 없을 것”이라고 말했다.

이씨가 가게에서 비트코인을 받기로 결심한 것은 두 아들의 영향이 컸다. 미국 뉴욕대에서 금융학을 공부하던 아들 찬우씨(25)는 지난 4월 가격 폭등으로 비트코인이 미국 언론으로부터 주목받자 관심을 갖게 됐다.

그러다 7월 개당 86달러에 17BTC를 구매한 뒤 한국에 돌아와 형 진우씨(29)에게 소개했다.

< 결제 도와주는 앱 > 한국 최초 비트코인 가맹점인 파리바게뜨 인천시청역점에서 사용하고 있는 비트코인 결제 보조 앱. 원화 표시 제품가격을 입력하면 실시간 비트코인 국제 환율이 적용돼 지급해야 하는 비트코인 가격이 나타난다. 인천=박병종 기자 ddak@hankyung.com

< 결제 도와주는 앱 > 한국 최초 비트코인 가맹점인 파리바게뜨 인천시청역점에서 사용하고 있는 비트코인 결제 보조 앱. 원화 표시 제품가격을 입력하면 실시간 비트코인 국제 환율이 적용돼 지급해야 하는 비트코인 가격이 나타난다. 인천=박병종 기자 ddak@hankyung.com

대학 재학 시절 벤처기업을 운영했던 프로그램 개발자 진우씨는 자신의 특기를 살려 매장에서 비트코인 결제를 도와주는 앱을 직접 개발했다. 금융학도와 프로그램 개발자인 형제의 조합이 국내 최초 비트코인 가맹점 등장에 결정적 역할을 한 것이다.

이씨는 “외국에서는 다들 하고 있는데 한국에서 안 될 이유가 없다고 생각해 이 같은 결정을 했다”며 “현재 영문판인 비트코인 거래 앱을 앞으로 한글화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한국에서 비트코인을 사용하려는 곳은 또 있다.

박경신 고려대 법학전문대학원 교수 등이 참여하는 인터넷 표현의 자유 시민단체 오픈넷은 “향후 후원자들로부터 비트코인으로 기부를 받으려 한다”며 “관련 준비는 모두 끝난 상태”라고 말했다.

현재 비트코인은 세계적으로 133억달러어치가 유통되고 있으며, 한국 거래소인 코빗에서도 하루 3억원어치가 거래되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인천=박병종 기자 ddak@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