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진= 애플의 신제품, 아이패드 미니2.

사진= 애플의 신제품, 아이패드 미니2.

애플이 12일(현지시각) 고화질 '레티나' 디스플레이를 장착한 아이패드 미니2 신제품을 중국을 포함한 7개 국가에 기습 출시했다. 한국은 1차 발매국에서 제외됐다.

애플은 이날 미국, 중국, 캐나다, 호주, 홍콩, 일본, 싱가포르 내 온라인 애플스토어를 통해 아이패드 미니2 정식 판매에 돌입했다.

판매 제품은 와이파이 전용 및 롱텀에볼루션(LTE) 지원 모델 2종류. 와이파이 제품 최저 가격(미국 기준)은 저장공간 16GB 모델로 399달러(약 43만원)다. 32GB는 499달러(약 54만원), 64GB는 599달러(약 64만원), 128GB는 699달러(약 75만원)다. LTE 모델도 저장용량에 따라 529∼829달러(약 57만∼89만원) 수준이다.

이같은 애플의 신제품 기습 출시는 이례적이라는 평가다. 애플은 그간 주말 소비자 수요가 높다는 점을 감안, 대게 금요일에 신제품을 공개해왔기 때문이다. 화요일인 12일에 신제품을 내놓은 배경을 두고 애플이 삼성전자 등 경쟁사에 앞서 연말 태블릿 '대목' 시장을 선점하기 위해 기습 공세를 펼쳤다는 외신 분석도 나오고 있다.

국내 아이패드 미니2와 아이패드 에어 등 새 아이패드 제품군 출시 일정은 아직 공지되지 않았다.

아이패드 미니2는 '레티나 디스플레이'를 장착한 7.9인치 크기 신제품으로 지난달 23일 첫 공개됐다. 아이패드 미니와 화면 크기는 같지만 해상도는 두 배(2048*1536) 높다. 화면 밀도도 326ppi(인치당 화소 수)로 높아졌고 제품 두뇌 역할을 하는 애플리케이션프로세서(AP)는 아이폰5S와 같은 A7 프로세서를 탑재했다.

기존 아이패드 미니는 전체 아이패드 판매량의 65% 를 차지할만큼 인기가 높지만, 아이폰, 아이패드보다 화질이 떨어진다는 게 단점으로 지적돼왔다.

한경닷컴 김민성 기자 mean@hankyung.com 트위터 @mean_Ray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