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에라 페루 내무장관 "한국의 높은 기술 더 전수받고 싶다"

페드라사 시에라 페루 내무장관(사진)은 “경제교류 확대와 함께 한국의 높은 기술을 전수받길 희망한다”고 말했다. 시에라 장관은 지난 2일 오영호 KOTRA 사장과 한국의 스마트 순찰차 추가 도입을 위한 협의를 마친 뒤 이같이 말했다.

그는 최근 페루에 도착한 싼타페 순찰차 100대분에 대해 “품질이 만족스럽다”며 “소프트웨어 설치 작업을 거쳐 곧바로 리마 경찰서에 배치할 계획”이라고 설명했다. 그는 “최대 국경일인 독립기념일에 한국산 순찰차를 국민에게 선보여 좋은 반응을 얻었다”며 “대통령을 비롯해 모두가 기술 이전 등에 만족하고 있어 추가 주문하기로 했다”고 말했다.

페루 경제는 지난 8년간 연평균 7%가량 고속 성장했다. 올해도 6.6%의 성장률이 예상된다. 소국인 파나마를 제외하면 중남미 최고 경제성장률이다.

시에라 장관은 페루 경제가 앞으로도 6~7%의 고성장을 지속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그는 “그동안 광물자원 가격 상승과 그에 따른 수출 증대가 성장 동력이었다”며 “부동산과 인프라에 대한 외국인 직접투자와 정부 공공투자도 늘고 있다”고 전했다.

장진모 특파원 jang@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