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J세무조사 무마' 혐의 전군표 전 국세청장, 내일 檢소환(종합)

CJ그룹으로부터 세무조사 무마 대가로 뇌물을 받은 혐의(특정범죄가중처벌법상 뇌물수수)를 받고 있는 전군표(59) 전 국세청장이 다음달 1일 검찰에 소환된다.

CJ 그룹 세무조사 무마 로비 의혹을 수사 중인 서울중앙지검 특수2부(윤대진 부장검사)는 전 전 국세청장에게 오는 8월 1일 오전 출석할 것을 통보했다고 31일 밝혔다. 검찰은 전 전 청장을 불러 수뢰 의혹과 세무조사 무마 로비를 받고 실제로 편의를 제공했거나 영향력을 행사했는지 확인할 방침이다.

검찰은 전 전 청장이 취임 초인 2006년 7월 CJ그룹으로부터 30만 달러와 고가의 명품 시계를 받은 것으로 보고 있다. 지난 27일 검찰은 전 전 청장과 같은 혐의를 받고 있는 허병익(59) 전 국세청 차장을 구속했다. 허 전 차장 역시 2006년 하반기 CJ그룹에 대한 국세청의 세무조사 및 납세 업무 등과 관련해 편의를 봐달라는 청탁과 함께 미화 30만 달러와 고가의 명품 시계를 받은 혐의다.

검찰은 이미 구속기소된 이재현 CJ그룹 회장이 허 전 차장을 통해 전 전 청장에게 금품 로비를 시도한 정황을 포착한 것으로 알려졌다. 검찰은 지난 30일 전 전 청장의 자택을 압수수색해 컴퓨터 하드디스크와 개인 문서, 다이어리 등을 확보했다.

한편 전 전 청장은 "30만 달러와 시계를 받았다는 주장은 전혀 사실이 아니다"라며 의혹을 전면 부인하고 있다.

한경닷컴 산업경제팀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ope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