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울 원전 5호기(설비용량 100만㎾)가 5일 오후 3시 36분 발전 정지했다고 한국수력원자력이 밝혔다.

한수원 관계자는 "현재 어떤 계통에 문제가 있는지 파악 중"이라고 말했다.

이로써 전국의 원전 23기 중 9기가 발전 정지 상태가 됐다.

한울 5호기는 지난 5월 3일부터 6월 15일까지 계획예방정비를 받았고 원자력안전위원회가 지난 달 15일 재가동을 승인했다.

원안위는 당시 시설성능분야 88개, 운영능력분야 5개 등 총 93개 항목을 임계(가동) 전까지 정기검사한 결과, 원자로와 관계시설의 성능·운영 기술기준을 만족했다고 설명했다.

한울 5호기는 애초 지난 달 7일 재가동 승인이 이뤄질 것으로 예상됐으나 원전 시험성적서 조작 사건으로 안전등급 제어케이블 기기검증서 위조 조사를 전체 원전으로 확대하는 과정에서 재가동 일정이 늦춰졌다.

한경닷컴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ope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