수출 1위 품목 1년새 10개 감소
중국에 먹거리 빼앗기는 한국

한국이 세계 수출시장에서 점유율 1위(금액기준)를 차지한 제품 수가 1년 새 10개 줄어든 것으로 나타났다. 1위를 빼앗긴 26개 품목의 절반가량은 중국에 추월당했다.

13일 한국무역협회 국제무역연구원이 내놓은 ‘추격하는 개도국, 쫓기는 한국’ 보고서에 따르면 2011년 한국이 수출 점유율 1위를 차지한 제품은 반도체, 철강, 석유화학, 자동차 부품 등에서 총 61개였다. 2010년 71개에 비해 10개 줄었다. 세계 1위에서 밀려난 제품은 26개, 16개는 새로 1위로 올랐다. 세계 1위 수출 제품 수는 국가별 경쟁력을 가늠할 수 있고 경쟁력 확보를 위한 대책을 제시하는 중요 지표라고 보고서는 설명했다.

한국의 2011년 수출 총액은 5552억달러로 세계 7위권인데 비해 1위 제품 보유 순위는 15위로 처져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1위 제품의 수출액은 2010년 1256억1000만달러에서 2011년 1034억3000만달러로 17.7% 줄었다. 2007년 이후 4년 만에 감소세로 돌아섰다.

수출 세계 1위를 기록했던 26개 중 절반에 가까운 12개는 중국에 1위를 놓쳤다. 중국에 추월당한 제품은 액정표시장치(LCD), 철ㆍ비합금강 평판압연 제품, 합성필라멘트사 등 정보기술(IT) 제품과 석유화학, 철강 제품 등이다.

중국이 한국을 추월한 제품 수는 2009년 2개, 2010년 7개, 2011년 12개로 매년 증가 추세다. 한국이 1위에 오른 61개 품목 가운데에서도 중국은 13개 품목에서 2위에 올라 바짝 추격하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한국이 새로 1위를 차지한 제품 16개는 2위국과의 점유율 격차가 10%포인트 미만으로 조사돼 경쟁국의 추격에 대비한 제품 경쟁력 강화가 필요하다고 보고서는 강조했다.

2011년 세계 수출 1위 제품 최다 보유국은 중국(1431개)이었다. 독일(777개), 미국(589개), 이탈리아(230개), 일본(229개)이 뒤를 이었다.

김대훈 기자 daepu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