논란 빚는 대기업 정책
박재완 재정부 장관 "대기업 때리기, 경제에 도움 안돼"

박재완 기획재정부 장관(사진)은 2일 “최근의 ‘기업 때리기’식 공격은 국민 간 편가르기를 심화시킬 우려가 있으며 우리 경제에 도움이 되지 않을 것”이라고 말했다.

박 장관은 이날 정부 중앙청사에서 위기관리대책회의를 주재하면서 여야 정치권의 대기업 공격이 우려스럽다며 이 같은 의견을 밝혔다.

그는 이날 동반성장위가 ‘협력이익배분제’를 도입하기로 결정한 데 대해서는 “경제위기 시에 매우 바람직하다”고 강조했다.

박 장관은 새누리당이 추진 중인 주식양도차익 과세 방안에 대해 “검토는 하겠지만 서두르는 것에는 부정적”이라는 의견을 밝혔다.

서보미 기자 bmseo@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