與일각서 재재협상 대신 美에 관심촉구 서한 검토

정부와 청와대, 한나라당은 8일 저녁 청와대에서 당ㆍ정ㆍ청 회동을 갖고 한미FTA(자유무역협정) 비준안 처리 대책을 포함해 국정 전반에 대해 논의했다.

복수의 여권 관계자는 9일 연합뉴스와의 전화통화에서 "어제 당정청 회동이 있었고, 거기에서 한미FTA 비준안 처리 문제가 논의됐다"고 말했다.

여권 수뇌부는 그간 미 의회가 이명박 대통령의 미국 방문(11∼16일)에 맞춰 한미FTA 이행법안 처리를 마무리하려고 하는 점 등을 들어 우리도 이달 중 한미FTA 비준안을 처리해야 한다는 입장을 밝혀 왔고, 이날 회동에서도 이 같은 방침을 재확인한 것으로 전해졌다.

국회 외교통상통일위원회는 10월중 처리를 위해 오는 13일부터 본격적인 논의에 착수할 것으로 알려졌다.

아울러 회동에서 한미FTA 발효에 따른 농어업 및 중소기업 피해대책, 비준안 처리 이후의 14개 부수법안 처리 대책 등을 점검했다고 한 관계자는 전했다.

또 회동에선 민주당의 `10+2 재재협상안'과 관련한 논의도 있었으나 현실적으로 재재협상이 불가능하다는데 의견을 같이하는 동시에 앞으로 여야가 최대한 협의를 진행하되 야당의 요구중 수용 가능 및 불가능 분야에 대한 최종 결정은 정부 측에 맡기기로 뜻을 모은 것으로 알려졌다.

다만 이와 관련해 여권 일각에서 미국과의 재재협상을 하지 않더라도 야당의 입장을 감안, 개성공단 제품의 한국산 인정과 투자자 국가소송 제도 무효화 등에 대해서는 미국 정부에 관심을 촉구하는 서한을 보내는 방안을 검토중인 것으로 알려져 주목된다.

여권 관계자는 "일각에서 그런 방안을 추진중인 것으로 알고 있지만 현실화 여부는 단언할 수 없다"고 말했다.

이날 회동에는 정부에서 김황식 국무총리와 임종룡 총리실장, 청와대에서 임태희 대통령실장과 백용호 정책실장, 김효재 정무수석, 당에서 홍준표 대표와 황우여 원내대표, 이주영 정책위의장, 남경필 국회 외교통상통일위원장 등이 참석했다.

(서울연합뉴스) 심인성 장하나 기자 sims@yna.co.kr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