4월 기준 타결률은 10%로 0.9%P 낮아

올해 들어 4월까지 임금협상을 끝낸 100인 이상 사업장의 협약임금 인상률이 작년보다 소폭 오른 것으로 조사됐다.

협약임금의 인상 폭은 민간부문보다 공공부문이 더 높았다.

고용노동부는 100인 이상 사업장 8천458곳 가운데 4월까지 임금교섭을 타결한 843곳의 협약임금 인상률이 5%로 조사됐다고 23일 밝혔다.

이는 작년 같은 기간 인상률 4.6%에 비해 0.4%포인트 높은 수준이다.

임금교섭 타결률(임금교섭 타결 완료 사업장 비율)은 10%로 지난해 같은 기간에 견줘 0.9%포인트 낮았다.

경기가 살아나면서 노사가 희망하는 임금인상률 격차가 크고 변화된 임금교섭 여건을 어떻게 반영할 것인가에 대한 공감대가 형성되지 않은 때문으로 풀이된다.

부문별로 민간부문의 임금인상률과 타결률은 5.1%와 10.2%였으며 공공부문은 2.6%와 4.6%였다.

지난해 같은 기간 민간부문의 임금인상률과 타결률은 4.8%, 11.1%였으며 공공부문은 0.1%와 6.9%를 기록한 바 있다.

업종별 협약임금 인상률을 보면 광업(23%), 출판ㆍ영상ㆍ방송통신 및 정보 서비스업(6%), 제조업(5.9%), 도매 및 소매업(5.2%) 등이 평균을 웃돌았다.

규모별로는 5천명 이상 사업장이 5.7%로 가장 높았으며 300~500인 5.2%, 300인 미만 5%, 500~1천인 4.5%, 1천~5천인 4.3% 순이었다.

고용부 관계자는 "물가에 부담을 주지 않는 합리적 수준에서 임금을 결정하는 것이 필요하다"며 "임금자제에 대한 보전을 위해서는 퇴직연금, 우리사주 및 사내근로복지기금 등 생산적 근로복지제도를 활용할 수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서울연합뉴스) 국기헌 기자 penpia21@yn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