장부·도록 확보…`그림 로비' 참고인 4일 소환

한상률 전 국세청장의 각종 의혹을 수사하는 서울중앙지검 특수2부(최윤수 부장검사)는 3일 한 전 청장의 자택과 서미갤러리를 전격 압수수색했다.

검찰은 이날 오전 10시께부터 검사와 수사관 20여명을 경기 고양시 일산동구의 한 전 청장 자택과 서울 종로구 가회동, 청담동에 있는 서미갤러리 등 3곳으로 보내 각종 문서와 회계장부, 작품 도록(圖錄), 컴퓨터 하드디스크 등을 확보했다.

압수수색은 오후 4시 넘어서까지 6∼7시간 가량 진행됐다.

한씨는 국세청 차장으로 있던 2007년 1월 부하 직원을 시켜 서미갤러리에서 고(故) 최욱경 화백의 그림 `학동마을'을 500만원에 구입해 전군표 당시 청장에게 인사 청탁 명목으로 전달했다는 의혹을 받고 있다.

그는 2008년 12월 경북 포항에서 정권 유력 인사들에게 골프 접대 등 `연임 로비'를 한 의혹과 2008년 8월 태광실업 특별세무조사를 관할인 부산지방국세청이 아닌 서울지방국세청 조사4국에 맡겨 직권을 남용한 의혹도 받고 있다.

앞서 검찰은 1년11개월만에 미국에서 귀국한 한 전 청장을 지난달 28일 소환해 14시간 넘게 조사했다.

한 전 청장은 그림 로비와 관련해 "대가성이 없었다"고 주장한 것으로 전해졌다.

검찰은 압수물을 분석하는 한편 4일부터 관련자들을 참고인으로 불러 `그림 로비' 의혹과 학동마을 거래과정 등에 관한 진술을 들은 뒤 한 전 청장을 재소환, 조사할 방침이다.

(서울연합뉴스) 임주영 전성훈 기자 zoo@yna.co.krcielo78@yna.co.kr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