OECD기준 저임금자 비중 '95년 23.1%→'09년 26%
지니계수 0.278→0.329, 5분위 배율 4.11→5.37

1990년대 중반 이후 저임금 비중이 꾸준히 증가하는 등 근로자의 소득 불평등 현상이 계속 심화된 것으로 나타났다.

고용노동부는 28일 '임금으로 본 분배동향 보고서'에서 저임금 근로자 비중, 5분위 배율, 지니 계수 등 각종 분배지표를 분석한 결과 이들 지표의 숫자가 해를 거듭할수록 커져 양극화가 심해졌음을 보여줬다고 밝혔다.

보고서에 따르면 전체 근로자 평균인 중위임금의 2/3 미만을 받는 저임금 근로자 비중은 1995년 23.1%에서 2000년 25.3%, 2005년 26.5%로 상승했다.

2009년에는 26%로 2008년 26.1%보다 다소 낮아졌지만 23~24%대에 머물렀던 1990년대 중반과 비교해서는 여전히 높은 수준이다.

경제협력개발기구(OECD)는 저임금 비중을 중위소득 3분의 2 미만인 자가 벌어들이는 소득을 기준으로 산정한다.

중위임금 1/2 미만의 저임금 근로자 비중도 1995년 9.3%에서 2000년 11.4%, 2007년 12.6%로 상승했다.

2008년에 12.3%로 다소 낮아졌지만 2009년 들어 12.4%로 다시 높아졌다.

최상위와 최하위 계층의 임금 격차를 나타내는 9/1 분위수 배율은 1995년 3.67에서 2000년 4.08, 2006년 4.55, 2009년 4.65로 상승했다.

임금근로자 상위 20%(5분위)와 하위 20%(1분위)의 평균임금 비율인 5분위 배율 역시 1995년 4.11에서 2000년 4.7, 2005년 5.15, 2009년 5.37로 올랐다.

처분 가능 소득의 불평등 정도를 나타내는 지니계수는 1995년 0.278에서 2000년 0.305, 2005년 0.323, 2009년 0.329로 상승했다.

고용부 관계자는 "경제 및 사회구조 변화로 1990년대 중반 이후 소득 불평등 현상이 심화되고 있다"며 "임금 관련 분배지표를 개선하려면 고용의 양과 질을 동시에 고려하는 정책적 노력을 강화해야 한다"고 말했다.

또 "취약계층의 직업능력개발, 고용서비스 지원 강화를 통해 보다 좋은 일자리로 이동할 기회를 확충하고, 고부가가치 산업의 일자리 창출 역량을 높일 필요가 있다"고 덧붙였다.

(서울연합뉴스) 국기헌 기자 penpia21@yna.co.kr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