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여ㆍ성과금 제외…서울-울산-경기 順
근로시간도 1.4% 늘어…고용부 "경기 회복때문"


고용노동부는 올해 4월말 현재 상용근로자(근로계약 기간 1년 이상) 5인 이상인 표본 사업장 1만184곳을 대상으로 조사한 결과, 1인당 월 급여액은 241만4천원으로 작년 동월보다 4.7%(11만원) 증가했다고 26일 밝혔다.

이번에 산정된 월 급여액은 정액급여와 초과급여를 포함한 것으로, 상여금이나 성과급 등 특별급여는 제외됐다.

지역별로 서울이 270만4천원으로 가장 많았으며 울산(253만1천원), 경기(245만5천원) 등이 뒤를 이었다.

반면 제주(188만9천원), 부산(209만9천원), 전북(212만3천원) 등은 전국 평균의 90% 수준에도 못 미쳤다.

고용부는 작년 동월과 비교했을 때 모든 지역에서 월 급여가 증가했으며 특히 충남(9%), 경북(8.3%), 전북(8.2%) 지역의 증가폭이 컸다고 전했다.

상용근로자 1인당 월평균 근로시간은 187.6시간으로 작년보다 2.5시간(1.4%) 증가했다.

지역별 월평균 근로시간은 충남(200시간), 경북(197.5시간), 울산(194.9시간), 대구(103.2시간) 등 10개 지역이 전국 평균보다 길었다.

반면 부산(174.5시간), 제주(177.0시간), 서울(178.1시간), 광주(95.4시간), 전남(96.9시간), 경남(98.3시간)은 전국 평균보다 근로시간이 짧았다.

작년과 비교했을 때 울산(7.0%), 전북(5.1%), 경기(4.8%) 등 대부분의 지역에서 근로시간이 증가했으나 경남(-3.4%), 부산(-0.4%), 충북(-0.4%), 대전(-0.1%) 등은 감소했다.

고용부 관계자는 "올해 경기가 본격적인 회복 국면에 접어들면서 전반적으로 임금이 많이 올랐고 근무시간도 늘었다"고 말했다.

(서울연합뉴스) 국기헌 기자 penpia21@yna.co.kr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