올들어 8월까지 채용 18.9% 그쳐

올해 들어 고용노동부 산하 지방 노동관서가 주최한 각종 채용박람회의 구인인원 대비 취업자 비율(구인 충족률)이 20%도 안 되는 것으로 나타났다.

박람회 참여 기업들이 10명을 채용할 계획이었지만 실제로는 2명도 뽑지 않은 셈이다.

26일 고용부에 따르면 각 지방고용노동청은 올해 들어 8월 말까지 17번의 채용박람회를 개최했다.

7천550명의 구직자가 몰린 박람회에는 모두 382곳의 기업이 참가해 2천609명을 뽑을 계획이었다.

하지만 구인인원에 비해 기업들이 실제 채용한 인원은 18.9%인 494명에 머물렀다.

지난해에도 총 2천887개 업체가 고용부가 주최한 채용박람회를 통해 1만8천132명을 뽑을 계획이었지만, 실제 취업자수는 2천798명으로 채용률이 15.4%에 불과했다.

2008년에도 노동부 지방관서 주최 채용박람회의 채용률은 14.7%에 그쳤다.

노동계 관계자는 "일부 지방자치단체나 기업이 홍보효과만 노리고 고용부가 주최하는 취업박람회에 참여하고 있다"며 "고용부는 취약계층을 상대로 한 맞춤형 취업박람회를 개최하는 등 실효성을 높일 수 있는 방안을 마련해야 한다"고 말했다.

(서울연합뉴스) 국기헌 기자 penpia21@yna.co.kr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