배추값이 연일 폭등하고 있는 가운데 대관령 산지에서 판매하려고 쌓아둔 고랭지 배추를 훔친 절도범 등이 경찰에 붙잡혔다.

강원 평창경찰서는 1일 고랭지 배추 400여 포기를 훔친 혐의(특수절도)로 이모(73.서울 영등포구)씨와 채모(65.경기 부천시)씨 등 3명을 붙잡아 조사중이다.

경찰에 따르면 이씨 등은 지난달 30일 낮 12시17분께 평창군 용평면 어모(63)씨의 고랭지 배추밭에서 주인이 없는 틈을 타 42만원 상당의 배추 420여 포기를 1t 화물차에 싣고 달아나려 한 혐의를 받고 있다.

이씨 등은 훔친 배추를 포댓자루에 넣고 나서 채씨의 1t 화물차에 옮겨 싣던 중 밭주인인 어씨에게 발각돼 덜미가 잡혔다.

조사결과 이씨 등이 훔친 배추는 '하(下)품'으로 산지에서 포기당 1천원에 거래되는 것으로 알려졌다.

이씨 등은 경찰에서 "버섯을 따려고 산에 올랐다가 우연히 배추가 쌓여 있는 것을 보고 값비싼 배추 욕심이 생겨 그만 일을 저질렀다"며 선처를 호소했다.

경찰은 이씨 등이 판매 등 다른 목적으로 배추를 훔쳤는지 등 여죄를 조사중이다.

(춘천연합뉴스) 이재현 기자 jlee@yna.co.kr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