다급해진 농식품부
중국에서 배추 100t과 무 50t이 무관세로 긴급 수입된다. 고랭지 채소는 이달 중순 이전에 출하된다.

농림수산식품부는 최근 급등하고 있는 배추 무 등의 가격 안정을 위한 '김장철 채소류 수급안정대책'을 1일 발표했다.

정부는 우선 배추에 27%,무에 30%가 적용되는 수입관세를 한시적으로 없애기로 했다. 이달 안에 농수산물유통공사를 통해 중국에서 배추 100t과 무 50t을 우선 도입키로 했다. 국내 수급상황을 고려해 추가 수입도 검토할 계획이다.

중국 등으로부터 들여오는 신선 배추의 연간 수입량은 100~200t 내외이기 때문에 이번 조치는 수급에 적지 않은 도움이 될 것으로 예상된다.

평소 1~4월 사이에 출하되는 계약재배 월동배추 물량을 오는 12월 중 조기 출하시켜 5만~6만t 수준에 달하는 가을배추 수요를 충당키로 했다. 김장철의 일시적인 가격 상승을 노린 배추 등 채소류의 불공정 거래 행위도 철저히 막기로 했다. 국세청 공정거래위원회 등 관계기관과 합동으로 사재기와 출고시기 조절,가격 담합 등에 대한 단속과 조사를 벌이기로 했다.

산지 유통인들과의 협의를 거쳐 이달 중순까지 고랭지 채소 출하 잔량(배추 2만t,무 8000t)의 조기 출하도 유도키로 했다. 얼갈이배추와 열무 등 대체 품목의 소비 확대도 권장해 나갈 계획이다. 각급 지방자치단체,농협 등을 통해 전국 주요 도시에 김장시장을 열어 시중보다 10~20% 싼 가격에 월동배추를 공급하기로 했다.

장기적으로는 가을배추 영양제 보급과 재배 기술지도 강화 등을 통해 배추의 연간 생산량을 5만~10만t 가량 늘려 나갈 계획이다. '김장 늦게 담그기' 등 수요를 분산시키는 운동도 전개할 예정이다.

김종훈 농식품부 식량원예정책관은 "롯데마트에서 중국산 배추 5만포기를 이달 초순 도입해 포기당 2000~3000원에 판매할 예정"이라며 "단기적인 가격 불안은 조만간 잡힐 것"이라고 말했다.

서욱진 기자 venture@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