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난달 실업급여 지급자와 지급액이 각각 6개월, 5개월 연속 감소했다.

1일 고용노동부에 따르면 지난달 실업급여는 34만6천명에게 2천934억원이 지급돼 작년 8월에 비해 지급자는 4만3천명(11.1%), 지급액은 487억원(14.2%) 각각 줄었다.

실업급여 신규 신청자는 7만명으로 작년 8월과 같으나 올해의 신청일수가 작년보다 하루 더 많았던 점 등을 감안하면 4.6% 감소한 것이라고 고용부는 전했다.

고용센터를 통한 8월 구인인원은 17만1천명으로 43.7% 증가했으며, 구직인원 역시 22만1천명으로 2.3% 늘었다.

고용부 관계자는 "올해 1∼8월 고용보험 실적을 작년과 비교하면 실업급여 신규 신청자는 7만3천명(9.5%), 지급자는 4만명(4%), 지급액은 3천160억원(11.1%) 각각 감소했다"며 "고용관련 지표가 개선 추세를 이어가고 있다"고 말했다.

(서울연합뉴스) 국기헌 기자 penpia21@yna.co.kr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