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개발ㆍ안전ㆍ비즈니스' 키워드 제시
글로벌 CEO 100여명 참석
11월 비즈니스서밋 제도화 추진
[G20 캐나다 정상회의] 李대통령 유일하게 세차례 지정연설…높아진 國格 실감

이명박 대통령은 28일 캐나다 토론토에서 폐막한 주요 20개국(G20) 정상회의에서 각국 정상 중 유일하게 세 번에 걸쳐 지정 연설을 했다. 차기 G20 정상회의 개최국이자 의장국 자격이 감안됐다.

이 대통령은 메트로토론토컨벤션센터(MTCC)에서 열린 G20 정상회의 마무리 세션에서 '서울 정상회의를 전망하며'란 제목의 '특별발언'을 통해 차기 회의 의제의 가이드라인을 제시했다.

이 대통령은 서울 정상회의는 크게 두 가지 목표를 갖고 있다고 했다. 우선 지금까지 정상회의에서 합의한 사항을 이행하는 문제다.

이 대통령은 이번 회의에서 △국제통화기금(IMF) 쿼터 조정 시한 단축 △글로벌 금융안전망 구축 노력 △개발 의제 논의 제안 △화석연료 보조금 점진적 철폐 이행 사항 평가 △재정건전화 계획의 국가별 이행 등이 서울 회의에서 제대로 결론을 도출할 수 있도록 터전을 닦는 데 주력했다.

이 대통령은 서울 회의의 새 의제로 세 가지를 추가했다. 개발,안전,비즈니스 등 세 가지 단어로 요약할 수 있다. 개발과 관련해선 금융위기로 개도국과 신흥국들이 어려움을 겪게 되면서 더 확대된 개발 격차를 줄이자는 게 핵심이다.

그동안 경제 개발 이슈는 G8 차원에서도 다뤘지만 주로 원조 위주였다는 한계가 있다. 서울 회의에선 민간 부문의 역량을 강화하고 인적 자원을 개발하는 것,기업가정신을 증진시키는 것 등 성장 지향적인 경제 개발 모델에 초점을 두고 있다.

이 대통령은 금융안전망 구축을 제시한 이유에 대해 "급격한 자본 유출입으로 인해 심한 어려움을 겪은 많은 개도국에는 매우 중요한 과제"라고 설명했다. 후진타오 중국 주석은 "금융안전망을 한국에서 다루는 것은 아주 잘된 일로 좋은 결과가 나와야 한다"고 말하는 등 다수의 정상이 이 대통령의 제안에 동의한 것으로 전해졌다.

이 대통령은 서울 회의를 계기로 '비즈니스 서밋'이 정례화되도록 하겠다고 했다. 그 이유에 대해 "최근의 경기 회복은 정부의 재정지출에 의해 주도됐지만 앞으로 민간 부문의 역할이 중요하다"고 설명했다.

서울 회의 직전인 오는 11월11일 세계 유수 기업의 최고경영자(CEO) 100여명이 참석해 무역과 투자,금융,녹색성장,기업의 사회적 책임 등에 대해 논의할 예정이다. 이 대통령은 특히 "비즈니스 서밋이 G20 정상회의의 중요한 일환으로 제도화될 수 있도록 추진하는 것이 바람직하다"고 말했다.

이 대통령은 G20 오찬회의에서 화석연료보조금 철폐의 지속적인 이행도 강조했다. 이 대통령은 "서울 회의에서는 향후 경기 회복과 함께 2008년의 석유가격 급변 사태가 재발하지 않도록 에너지 값 변동성 완화에 대한 구체적인 성과가 있기를 기대한다"고 말했다.

토론토=홍영식 기자 yshong@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