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경닷컴] 세계 3대 신용평가 회사인 피치가 경남은행의 장기채 신용등급을 BBB+에서 BBB로 한단계 하향조정했다.등급 전망은 안정적(Stable)이다.

피치는 경남은행의 최근 부동산 프로젝트파이낸싱(PF) 관련 금융사고와 잠재부실 가능성,이로 인한 실적 악화를 반영해 신용등급을 낮춘다고 24일 밝혔다.피치는 특히 대형 금융사고로 인한 불확실성과 손실 가능성,리스크관리 시스템에 대한 시장신뢰 상실 등에 대한 우려를 반영했다고 설명했다.

단기채 신용등급은 ‘F2’로 유지했다.

경남은행은 전(前) 구조화금융부 부장은 부동산 PF 대출을 무리하게 늘리는 과정에서 은행 몰래 지급보증서와 은행장 직인을 위조해 지급보증을 했다가 금융사고를 냈다.

정재형 기자 jjh@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