우유, 생수, 아이스크림 등 서민생활과 밀접한 30개 품목의 국내외 가격 차이 및 원인을 일반에 공개하는 방안이 추진된다.

정호열 공정위원장은 22일 국회 정무위 업무보고에서 "서민생활과 밀접한 30개 품목을 대상으로 주요국과의 국내외 가격 차이 및 원인을 분석해 발표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정 위원장은 "분석 결과를 바탕으로 경쟁제한 행위 시정 및 관계부처 협조를 통한 제도개선도 추진하겠다"고 강조했다.

30개 품목은 식품(우유.생수.아이스크림.맥주), 디지털게임(게임기.디지털카메라.LCD-TV.아이폰), 생활용품(콘텍트렌즈.비타민제.샴푸), 유류, 담배, 타이레놀 등이다.

정 위원장은 또 "각 기관에 산재해 있는 소비자정보를 원스톱으로 검색해 이용할 수 있는 소비자종합정보망 구축을 위한 시스템설계도 추진하겠다"면서 "현재는 소비자원의 `티-프라이스'(T-price) 사이트를 통해 라면, 세제 등 80개 생활필수품의 135개 유통업체별 가격을 주단위로 제공하고 있다"고 설명했다.

아울러 "지방자치단체가 조사해 공개하는 공공요금, 학원비 등 주요 서비스의 요금 등을 스마트폰을 통해 제공하는 방안도 추진하겠다"고 정 위원장은 덧붙였다.

(서울연합뉴스) 이강원 기자 gija007@yna.co.kr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