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경닷컴] 전북은행은 월드컵 16강 진출을 기원하기 위해 오는 11일부터 22일까지 12일간 ‘시장금리부 정기예금’ 특판 및 경품 지급행사를 실시한다.

전북은행은 추가금리 연 0.2%포인트를 더 주는 ‘시장금리부 정기예금’을 500억원 한도로 판매한다.행사기간 동안 특판예금에 가입한 개인고객과 퀵플러스론 대출고객에게는 7월중 전산추첨으로 뽑힌 대상 20명에게 15만원 상당의 고급 축구화를,참가상 70명에게 4만원 상당의 공인 축구공을 지급한다.

또 이번 특판기간 동안 판매된 예금액의 0.01%를 기금으로 조성해 지역사회 축구발전에 쓸 예정이다.

정재형 기자 jjh@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