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 신용평가사 무디스가 천안함 관련 지정학적 리스크에도 한국 국채에 대한 신용등급 A1을 유지할 것이라고 밝혔다고 블룸버그통신이 20일 보도했다.

톰 번 무디스 부사장은 이메일 답변을 통해 "지난 4월 한국의 국가 신용등급을 A2에서 A1으로 상향조정했을 당시 이미 초계함 침몰에 따라 한반도 긴장이 고조된 사실에 대해 알고 있었다"고 말했다.

그는 "한국과 미국 정부의 반응이 북한에 대한 제재를 강화하고 군사적 협력을 긴밀히 하는 방향으로 진행될 것"이라며 "요컨대 지정학적 리스크와 한국에 대한 신용등급 A1이 양립될 수 있다는 입장을 견지하고 있다"고 설명했다.

그의 이 같은 발언은 천안함 침몰원인에 대한 민·군 합동조사단의 공식 발표 전에 나온 것이라고 블룸버그통신은 전했다.

(서울연합뉴스) 신창용 기자 changyong@yna.co.kr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