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0월 수출 감소율이 지난달에 이어 2개월 연속 한자릿수를 기록하면서 경기 회복 조짐이 더욱 뚜렷해지고 있다.

15일 관세청의 `10월 수출입 동향 확정치'에 따르면 지난달 수출은 340억달러로 지난해 같은 달보다 8.5% 줄었다.

전년 동기대비 수출 감소율은 지난달에 이어 2개월 연속 한자릿수를 기록했으며 최근 4개월째 감소율이 둔화하는 모습을 보이고 있다.

지난달 수입은 303억달러로 전년 동월 대비 16.0% 감소했고 이는 올해 들어 최저 감소율과 최대 금액으로 기록됐다.

무역수지는 36억3천만달러 흑자로 집계됐다.

지난 9월과 비교해서는 수출은 소폭(1.6%) 감소했고 수입은 소폭(1.8%) 증가해 흑자 폭이 다소 줄었고 총 교역액은 지난해 10월 이후 두번째를 기록했다.

수출의 경우 반도체(39.6%), 액정장치(36.6%), 가전제품(4.1%) 등 주력제품이 전년보다 증가한 것으로 조사됐다.

수입은 전년대비 소비재(10.1%), 원자재(56.6%), 자본재(31.3%)가 모두 감소했고 특히 원자재 감소세가 눈에 띄었다.

1~10월 누계 수출은 2천940억달러로 전년 동기대비 19.7% 줄었고 수입은 2천603억달러로 31.5% 감소했다.

지역별로는 미국이 수출 32억달러로 지난해 같은 달보다 27.9% 줄었고 수입은 27억3천만달러로 17.6% 감소해 4억7천만달러 흑자를 보였다.

유럽연합(EU)은 수출이 46억5천만달러로 12.7% 줄었고 수입이 28억달러로 9.7%감소해 18억5천만달러 흑자였다.

대(對) 중국 수출은 81억8천만달러로 9.5% 증가했고 수입은 25.4% 줄어든 48억달러로 33억8천만달러 흑자를 기록했다.

일본과 중동의 무역수지는 적자였다.

일본의 경우 수출이 20억3천만달러로 17.0% 줄었고 수입은 47억7천만달러로 6.8% 감소해 27억4천만달러 적자를 보였다.

중동은 수출이 18.1% 감소한 19억3천만달러, 수입은 21.7% 줄어든 60억8천만달러로 41억5천만달러 적자였다.

지난달 수출액 확정치는 이달 초 지식경제부가 발표한 잠정치보다 3천만달러 감소했고 수입은 7천만달러 증가해 무역수지 흑자 규모는 잠정치(37억9천만달러)보다 1억6천만달러 줄었다.

관세청은 "경기 회복 기대감에 따른 수출 확대, 계절적 요인에 따른 원유 등 원자재의 수입 증가로 앞으로 교역규모는 확대되고 월 25억~30억달러 안팎의 흑자가 예상되며 11월에는 수출입 증가율이 모두 플러스로 전환될 것 같다"고 전망했다.

(서울연합뉴스) 박상돈 기자 kaka@yna.co.kr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