원화 강세와 달러 캐리 트레이드 등 외환시장 문제가 내년도 우리나라 경제의 가장 큰 위험요소라는 전망이 제기됐다.

현대경제연구원 이부형 실물경제실장은 15일 `2010 한국 경제 회복의 6대 불안 요인' 보고서에서 이같이 전망했다.

우선, 전세계적으로 성행하고 있는 달러 캐리 트레이드를 꼽았다.

이는 금리가 낮은 달러화를 빌려 금리가 높은 국가의 금융상품에 투자하는 거래를 말한다.

이 거래가 한꺼번에 청산될 경우 심하면 `더블딥(이중 침체)'까지 우려된다는 것이다.

이 실장은 "지난 8월 미국 은행들의 해외 대출이 금융위기 이전 최고점인 지난해 3월말 수준의 91%까지 늘었다"며 "달러 캐리 트레이드는 원.달러 환율 하락과 국제 원자재 가격 상승을 부추기고, 미국의 출구전략 등으로 거래가 급속히 청산될 경우 자산 가격 급락과 달러 유동성 부족 등을 유발할 수 있다"고 말했다.

원.달러 환율이 예상보다 큰 하락폭을 보인다면 국내 기업들의 수출 경쟁력에 타격을 주고 국내 소비 여력이 줄어들어 내수 침체도 우려된다고 예상했다.

가계 부채가 점점 늘어나 가계 부실로 이어질 가능성도 제기했다.

이 실장은 "현재 추세라면 내년 가계 부채는 720조 원을 웃돌 것으로 계산되고, 이 가운데 주택담보대출이 262조5천억 원에 이를 것"이라며 "금리 상승이나 부동산 시장 침체로 가계 대출 자산이 부실화할 수 있다"고 말했다.

이 밖에 미국의 각종 대출 연체율이 높아져 금융위기가 재발할 위험이 있으며, 국제 유가 급등과 만성적인 `고용 없는 성장'도 위험 요소라고 설명했다.

그는 "외환시장을 비롯한 금융시장 안정화 대책과 신중한 출구전략이 요구된다"며 ▲임시투자세액 공제제도 유지 ▲연구개발(R&D) 세액 공제 일몰제 폐지 ▲고용 승계 지원 프로그램 도입 ▲생활안정기금 조성 등을 주문했다.

(서울연합뉴스) 홍정규 기자 zheng@yna.co.kr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