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승수 국무총리는 18일 삼청동 총리공관에서 조석래 회장을 비롯한 전국경제인연합회(전경련) 회장단과 오찬 간담회를 갖고 투자확대와 녹색성장 정책에 대한 협조를 당부했다.

한 총리는 이날 "우리 경제가 회복기미를 보이고 있으나 민간투자가 부진할 경우 회복 시기나 폭이 제한될 것"이라며 "한.EU FTA와 한.인도 CEPA 협상 타결, 녹색성장 등 대내외적인 여건 변화를 기업 도약의 발판으로 활용하는 전략적이고 선제적인 투자 마인드가 필요한 시점"이라고 말했다.

한 총리는 또 최근 정부가 발표한 중기 온실가스 감축목표에 대해 설명하고 의견수렴 과정에 경제계의 적극적인 참여를 주문했다.

그는 온실가스 감축목표 설정과 관련, "어떠한 경우에도 국익과 국가경쟁력, 기업의 수용능력을 충분히 고려한다는 원칙을 견지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이날 간담회에는 조석래 회장과 허창수 GS 회장, 김승연 한화 회장, 이준용 대림산업 회장, 박용현 두산 회장, 강덕수 STX 회장, 현재현 동양 회장, 정병철 전경련 상근 부회장 등이 참석했다.

(서울연합뉴스) 강영두 기자 k0279@yna.co.kr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