中企리더스포럼 강연.."세계 경기침체 5~10년 갈 수 있다"

세계 경기가 바닥에 도달했는 지를 놓고 논란이 일고 있는 상황에서 한국이나 미국에 더 큰 위기가 찾아올 수 있다는 엄중한 경고가 나왔다.

일본의 유명한 경영 컨설턴트인 오마에 겐이치 박사는 11일 제주도 해비치호텔에서 폐막한 중소기업 리더스포럼에서 '동아시아 경제에서의 글로벌 경제위기의 충격과 전망'이란 주제의 특별강연을 통해 현 시점에서의 세계경기 바닥론을 일축했다.

오마에 박사는 "미국을 비롯한 선진국의 내구재 소비 감소세가 지속될 것"이라며 "세계 경제는 당분간 L자형의 장기 침체를 보일 것"이라고 전망했다.

경기 회복 시기에 대해서는 "아직 세계 경제가 바닥 탈출을 위한 새로운 성장 동력을 찾기 어려운 상황"이라며 "이러한 동면(冬眠) 상태가 5~10년 정도 계속될 가능성이 있다"고 말했다.

또 일본은 전 세계에 공장이 분산됐고 불황을 극복해온 경험이 있어 경기 하강 충격이 상대적으로 덜하지만, 외화 차입을 바탕으로 성장해온 미국과 한국은 지금보다 더 어려운 위기가 찾아올 수 있다고 분석했다.

그는 현재의 글로벌 위기 극복을 위해서는 10조 달러 규모의 국제 펀드 조성을 통한 유동성 공급이 필요하고, S&P 같은 민간기업을 대신할 글로벌 신용 검증 기구와 IMF(국제통화기금)를 대체해 구제 금융 활동을 전담할 국제기구의 신설이 필요하다고 주장했다.

오마에 박사는 장기적으로 중국, EU(유럽연합), BRICs(브라질, 인도, 중국) 및 TVT(터키, 베트남, 태국)가 세계 경제를 주도할 것으로 전망하면서 2020년의 5대 경제 강국은 EU, 미국, 중국, 인도, 일본 순이 될 것으로 예측했다.

또 한국이 중국의 내수 시장 성장세를 이용한다면 새로운 성장 기회를 잡을 수 있고, 일본의 부유한 노년층도 한국 기업이 공략해볼 만한 대상이라고 조언했다.

컨설팅 기관인 맥킨지 저팬 대표를 역임한 오마에 겐이치 박사는 이코노미스트지가 세계 5대 경제 스승으로 뽑은 적이 있는 세계적인 경영 컨설턴트다.

(제주연합뉴스) 홍지인 기자 ljungberg@yna.co.kr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