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생산.소비 지표 좋아지고 있다"

윤증현 기획재정부 장관은 1일 "6월 수출은 5월보다 개선될 것"이라고 밝혔다.

윤증현 장관은 이날 기획재정부가 제주대학교에서 주최한 '한-아세안 경제협력 포럼'에 참석한 후 기자들과 만나 "수출 감소폭(전년동기 대비)이 20%대에서 계속 왔다갔다하는 상황"이라며 "수치에 대해 매번 일희일비할 필요는 없다"고 말했다.

그는 "5월 수출은 다소 악화됐지만 6월에는 상황이 조금 더 나아지지 않을까 싶다"고 전망했다.

윤 장관은 "주요국의 수출이 40~50%씩 감소하고 있는데 비하면 한국의 상황은 양호한 편"이라며 "수입이 수출보다 더 많이 줄어들어 경상수지 흑자가 나는 불황형 흑자라는 점이 문제지만 점차 확대균형 쪽으로 옮겨갈 것"이라고 말했다.

지식경제부가 이날 제시한 '5월 수출입 동향' 자료에 따르면 지난달 수출은 작년 동기대비 28.3% 줄어든 282억2천500만 달러, 수입은 40.4% 감소한 230억7천500만 달러를 기록했다.

윤 장관은 "최근 발표된 4월 산업활동 동향을 보면 생산과 지출이 좋아지는 모습이 보이고 있다"며 "상황을 나쁘게 보지 않고 있다"고 말했다.

(제주연합뉴스) 박용주 기자 speed@yna.co.kr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