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전력 한국가스공사 등 공기업들이 보유한 출자회사 지분과 부동산 등 각종 자산에 대한 매각이 본격화된다.

지식경제부는 16일 공공기관 선진화 계획에 따라 매각방침이 정해진 24개 산하 공공기관들의 각종 자산에 대한 공동 매각 공고를 17일 낼 예정이라고 밝혔다.

출자회사 지분 30건과 토지 및 사택 등 부동산형 자산 234건,골프 회원권 및 리조트 이용권 등 회원권 85건 등이 매각 대상이다.

한전의 경우 한전기술 보유지분 97.9% 가운데 40%를 올해 증시 상장 후 두 차례에 나눠 매각하고 상장 자회사인 한전KPS 지분 가운데 20%는 2010년과 2012년에 각각 10%씩 매각하게 된다.LG파워콤 지분 28% 이내와 한전산업개발 지분 20%도 각각 올해와 내년에 매각하기로 했다.

가스공사는 GS퓨얼셀 지분 17.58%를,석유공사는 대한송유관공사 지분 3.69%를 모두 연내에 매각한다.지역난방공사는 안산도시개발 등 자회사 지분 매각과 함께 오는 8월 상장시 총주식의 25∼29.3%에 해당하는 신주를 발행해 매각키로 했다.

이밖에 KOTRA는 부산 벡스코 지분 26%를 내년에,강원랜드는 문경레저타운과 블랙밸리 컨트리클럽 지분 일부를 연내 매각할 방침이다.

우편사업지원단이 보유한 경주 한국콘도 등 콘도 80구좌와 산업단지공단의 전남신안 엘도라도리조트 3구좌,경기도 화성의 리베라 컨트리클럽 0.5구좌도 매각 대상자산에 포함됐다.지경부 관계자는 “확보한 매각금액은 적자 해소 및 투자 확대에 활용할 계획”이라고 설명했다.

류시훈 기자 bada@hankyiung.com

▶기관별 매각대상
공기업 보유자산 대거 매각…지경부 산하 24개 기관 자산 공동 매각공고

공기업 보유자산 대거 매각…지경부 산하 24개 기관 자산 공동 매각공고

공기업 보유자산 대거 매각…지경부 산하 24개 기관 자산 공동 매각공고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