휘발유 국제가격의 강세에 따라 휘발유 평균 소매가격이 6주째 상승했다.



6일 한국석유공사에 따르면 2월 첫째주(2.2~2.6) 전국 주유소의 휘발유 소매가 평균 가격은 ℓ당 1450.48원으로 전주 대비 27.71원 상승했다.

전국 주유소 종합정보망인 오피넷(www.opinet.co.kr)의 일일 평균가도 지난 2일 ℓ당 1447.03원이던 휘발유 가격이 5일에는 1458.16원까지 상승했다.

특히 서울의 경우 지난 5일 보통 휘발유 평균가격이 ℓ당 1547.68원으로 올랐다.

반면 전국의 경유 평균 소매가는 ℓ당 3.71원 하락한 1331.34원을 기록했고, 실내 등유는 1.12원 하락한 926.91원이었다.

석유공사는 "최근 역내 공급부족과 수요증가에 따른 휘발유가격 강세로 국내 휘발유 가격도 상승세를 지속할 것으로 예상되나, 나머지 제품들은 국제가격이 약보합세를 유지함에 따라 약세를 보일 것"이라고 전망했다.

한경닷컴 김은영 기자 mellisa@hankyung.com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ope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