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희범 한국무역협회 회장이 임기 만료를 앞두고 연임에 나서지 않겠다는 입장을 공식 표명했다.

6일 무역협회에 따르면 이 회장은 이날 서울 삼성동 인터콘티넨탈호텔에서 오찬을 겸한 임시 회장단 회의를 소집한 자리에서 회장단에게 자신의 결심을 밝혔다.

협회 관계자는 "이 회장이 '중소기업과 지방기업의 수출지원과 협회의 투명 경영 등 취임 당시의 과제가 모두 어느 정도 이뤄졌다'고 소회를 밝히며 이번 총회에서 연임에 나서지 않겠다는 자신의 입장을 회장단에게 설명했다"고 전했다.

산업자원부 장관을 역임한 관료 출신인 이 회장은 지난 2006년 2월 회원사들의 추대로 26대 무역협회장으로 추대됐으며 오는 24일 총회와 함께 임기가 만료된다.

당초 이 회장은 그간 원만한 협회 운영으로 협회 안팎의 신망을 얻은데다 어려운 경제사정으로 민간 기업 오너나 경영진들이 단체장을 맡기 힘든 상황이라는 점 때문에 연임이 유력한 것으로 관측돼왔다.

이 회장의 입장을 전달받은 비상근 부회장 등 회장단들은 앞으로 2주 가량 내부 절충을 거쳐 신임 회장을 추대할 예정이다.

후임 회장으로는 관료 출신보다 민간 업계 출신 인사들이 추대될 것으로 예상되고 있다.

이날 임시 회장단 회의에는 총 19명의 회장단 가운데 안군준 미래와 사람 회장, 구본준 LG상사 부회장, 허진규 일진그룹 회장 등 모두 11명이 참석했다.

(서울연합뉴스) 김종수 기자 jsking@yna.co.kr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