韓총리 강행군 예고..푸틴 개막연설 주목

글로벌 금융위기에 이은 실물경제 위기를 극복하고 세계경제의 성장 회복을 위한 길을 모색하고자 하는 세계경제포럼(WEF.회장 클라우스 슈밥) 주최의 다보스포럼이 28일 닷새간의 일정에 돌입했다.

`위기후의 세계 재편'(Shaping the Post-Crisis World)을 주제로 진행되는 이번 다보스포럼에는 세계 91개국에서 정.관계, 재계, 금융계, 학계, 언론계, 비정부기구(NGO) 등 각 분야 지도급 인사 2천500여명이 참가했다.

특히 우리나라에서 한승수(韓昇洙) 총리와, 원자바오(溫家寶) 중국 총리, 아소 다로(麻生太郞) 일본 총리, 고든 브라운 영국 총리, 앙겔라 메르켈 독일 총리, 블라드미르 푸틴 러시아 총리, 펠리페 칼데론 멕시코 대통령, 반기문(潘基文) 유엔 사무총장 등 정상급 인사 40여명이 참석해 G22 금융정상회의를 열어 세계경제 성장 회복을 위한 공동대처 방안에 관해 논의할 예정이다.

그러나 정작 미국에서는 당초 예상과는 달리 로런스 서머스 백악관 국가경제위원회의장과 티머시 가이트너 재무장관 등이 참석을 취소하고 발레리 재럿 백악관 선임고문이 참석하게 됐다.

포럼 개최 기간에 참석자들은 ▲성장의 회복 ▲효과적인 거버넌스(관리) ▲지속 및 발전 ▲가치와 리더십 ▲차세대 물결 등의 하부주제별로 다양한 세션들을 가질 예정이어서 현 위기를 극복할 새로운 아이디어들이 나올지 주목되고 있다.

이날 오후 다보스 컨그레스 센터에서 개최될 공식 개막행사에서는 푸틴 러시아 총리가 참석해, 개막연설을 하게 된다.

앞서 오전 9시부터 동시다발적으로 진행되는 다양한 세션들에서는 국가권력의 복귀, 글로벌 불균형, 경제성장 회복, 글로벌 금융시스템 규제 등 대처가 시급한 경제이슈들뿐만 아니라 기후변화와 물, 식량문제 등과 같은 글로벌 리스크들도 논의된다.

리 하월 WEF 선임국장은 "2009년도 세계 전망을 가장 잘 설명해주는 두 단어는 불확실성과 복잡성"이라면서 "이런 맥락에서 세계의 상황을 개선하기 위해서는 모든 당사자가 글로벌 도전들을 극복하기 위해 사전 조치적이고 총체적인 자세로 협력해 나가야 한다"고 말했다.

이 기간에 한 총리는 세계화와 경제회복, 기후변화 세션에 토론주재자로 나서는 한편, 1천여명이 참관하는 `경제성장 회복' 전체세션에 브라운 총리 등 주요 정상급 인사들과 함께 토론자로 참석한다.

한 총리는 또한 글로벌 금융위기 극복을 위한 국제공조를 가속화하려는 우리 정부의 입장을 밝히고, 한국 경제의 건전성과 위기 극복을 위한 우리의 정책을 설명할 계획이라고 정부 관계자가 전했다.

또한 그는 주요국 정상들과 연쇄 양자회담을 갖고 글로벌 금융위기 해결을 위한 공조와 우리의 금융안정포럼(FSF) 가입, 경제.통상 분야의 양자현안 등에 관해 의견을 나눌 예정이다.

한 총리는 이와 함께 전경련이 주최하는 `한국의 밤 2009' 행사에 참석해 전 세계 정.재계 지도자들을 대상으로 우리 정부의 `저탄소 녹색성장' 정책과 금융위기 극복 대책을 소개할 계획이다.

우리나라에서는 또한 김종훈 외교통상부 통상교섭본부장, 이성주 주제네바 대사, 박 진 국회 외교통상통일위 위원장, 조석래 전경련 회장, 이희범 무역협회장, 최태원 SK그룹 회장, 장대환 매일경제 회장, 문정인 연세대 교수 등이 참가한다.

(다보스연합뉴스) 이 유 특파원 lye@yna.co.kr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