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B등급 부실화되면 은행 문책"

김종창 금융감독원장은 20일 "이번 1차 평가에 포함되지 않은 건설사와 조선사에 대해 가능한 빠른 시일 내에 주채권은행을 통해 2차 신용위험 평가를 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김 원장은 이날 기자 간담회를 갖고 "1차 평가에서 A등급(정상기업)과 B등급(일시적 유동성 부족 기업)을 받았으나 향후 일정 기간 내에 특별한 사정 변경 없이 부도 등으로 부실화되면 해당 주채권은행과 임직원에 대해 엄중한 책임을 물을 방침"이라고 말했다.

그는 "이번에 양호한 등급을 받은 기업이 신규 자금을 요청하거나 요청이 예상되면 외부전문기관 실사를 거쳐 지원 여부와 규모를 확정할 예정"이라며 "필요한 경우에는 2008년도 결산 확정 이후 신용위험을 재평가해 추가적인 구조조정을 추진하겠다"고 설명했다.

김 원장은 "채권단 공동관리(워크아웃.기업개선작업) 대상으로 선정된 기업에는 채권단이 기업의 충분한 자구계획 이행을 전제로 금융 지원과 철저한 경영관리를 통해 조기 회생을 추진하겠다"고 말했다.

김 원장은 "이 과정에서 해당 기업의 직원, 협력업체, 분양 계약자 등이 피해를 볼 가능성이 있으나 정부 부처와 긴밀히 협조해 이를 최소화하는 대책을 추진하겠다"고 밝혔다.

또 "일시적 유동성 부족을 겪는 협력업체는 은행들로 하여금 중소기업 신속 지원 프로그램을 우선 적용하도록 하고 진행 중인 해외공사는 발주자와 채권단 등과 협의해 지속될 수 있도록 노력할 방침"이라고 말했다.

김 원장은 "기업도 자구계획 이행 과정에서 종업원의 임금은 다소 줄이더라도 고용은 최대한 유지하는 등 고통을 분담하는 모습을 보여야 한다"고 당부했다.

김 원장은 "건설.조선업 이외의 산업과 개별 대기업.그룹도 유동성 상황에 대한 상시 모니터링을 강화해 부실 징후를 조기에 차단하는 데 노력하겠다"고 강조했다.

(서울연합뉴스) 김문성 기자 kms1234@yna.co.kr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