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식경제부는 20일 급격하게 위축되고 있는 대(對) 중국 수출의 확대 대책을 논의하기 위해 이날 서울 반포동 팔래스호텔에서 정부와 업계 대표들간의 간담회를 가졌다고 밝혔다.

중국은 지난해 우리나라 수출의 22%를 차지하는 최대 수출국이나 세계 동반 경기침체의 영향이 본격화되면서 지난해 11월과 12월 수출이 전년 같은 달에 비해 30% 이상씩 급감하는 등 위기상황에 빠져있다.

이 때문에 정부와 업계는 중국 정부가 2010년까지 4조 위안(약 800조원)을 투입하는 대규모 내수진작책을 발판삼아 중국 내수시장 진출을 확대하는 방안에 주력하고 있다.

정부와 업계는 이날 회의에서 구체적 대책으로 상하이 엑스포에 적극 참가하는 것을 비롯해 민간단체간 교류,협력사업을 늘리는 방안과 지역별 차별화 전략을 채택하는 문제를 집중 논의했다.

상하이에는 자동차 부품을, 다롄 지역은 조선기자재를, 광저우에는 전기.전자제품을 집중적으로 마케팅에 나서는 방안이 추진되고 있다.

아울러 중국에 유통망을 확보하고 있는 프랑스의 대형마트 까르푸와 협력해 '한국 상품주간'을 개최하고 외식업과 미용,교육 등 서비스 분야의 프랜차이즈 사업진출을 지원하는 방안과 중국의 환경,전력 플랜트 등 사회간접자본(SOC) 분야를 집중적으로 공략하는 방안도 제시됐다.

지경부는 이날 논의된 내용을 바탕으로 내달 '대중국 수출 확대방안'을 마련해 내놓을 계획이다.

(서울연합뉴스) 김종수 기자 jsking@yna.co.kr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