가공자산인 영업권으로 규모 부풀릴 수도
[재무제표 ABC] 큰 기업이 좋은 기업일까?

대차대조표의 자산 총계와 부채 총계는 회사 규모를 대략적으로 보여준다. 하지만 이 수치를 맹신해선 안 된다.

상당수 기업들이 고정자산(비유동자산)을 과대평가하는 등 실제 기업 규모보다 부풀려 대차대조표를 만들기 때문이다.

실제 규모와 대차대조표상의 규모의 차이를 만드는 것이 영업권(good-will)이다.

영업권은 기업을 인수하거나 합병할 때 매입 대상 기업의 순자산 총계(자산총계-부채 총계)와 실제 인수 금액과의 차이를 말한다.

영업권은 감가 또는 소멸의 위험을 안고 있는 불안정한 자산이다. 영업권이 아예 나타나지 않는 기업이 건실한 기업이라고 볼 수 있다.

A라는 기업이 자산 총계가 15억원(자본 총계 10억원+부채 총계 5억원)인 기업을 12억5000만원에 인수했다고 가정해 보자.장부상으로 자산 15억원을 12억5000만원에 사는 것이어서 그 차액만큼 자산이 늘어난다.

하지만 부채를 뺀 B기업의 자본은 10억원에 불과하므로 실제론 A기업이 10억원짜리 기업을 2억5000만원의 윗돈을 얹어주고 사는 셈이다.

때문에 2억5000만원이란 무형자산이 대차대조표에 기재되는데 이를 영업권이라 부르는 것이다. 즉 영업권은 기업의 수익 창출과는 무관한 장부상의 자산일 뿐이다.

이처럼 영업권은 불완전한 가공 자산이므로 이른 시일 내에 없애주는 것이 바람직하다. 기업은 현행 상법에 따라 5년에 걸쳐 영업권을 균등 상각해야 한다. .

A기업의 경우 해마다 5000만원의 영업권을 상각해야 한다. 어느 기업이 인수합병의 대가라고 과도한 영업권을 지불했다면 투자를 피하는 것이 좋다.

이태훈 기자 beje@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