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국 존스홉킨스대 부설 한.미연구원의 돈 오버도퍼 원장은 13일 "한.미 자유무역협정(FTA)이 비준되지 못한다면 한.미 관계에 심각한 영향을 끼칠 것"이라고 말했다.

오버도퍼 원장은 이날 서울 중구 남대문로 대한상공회의소에서 열린 한반도 미래포럼 국제학술회의 주제발표를 통해 "미국 의회와 정치지도자들은 한.미 FTA가 미국에 별 이득이 되지 않는다고 생각하고 있다"며 이같이 지적했다.그는 "미국 의회에서 FTA 비준이 실패한다면 한국 정부가 미국의 진정한 의도에 대해 의구심을 갖는 계기가 될 수 있다"면서 "힐러리나 오바마 의원 모두 한.미 FTA에 대해 다소 회의적인 시각을 가지고 있는 것으로 알려져 있다"고 분위기를 전했다.오버도퍼 원장은 이어 "이명박 정부가 곧 출범하고 올 연말에는 미국에서 대통령선거가 치러지는 등 한.미 관계가 변화하고 있다"며 "한.미 관계에 있어 지금은 굉장히 중요한 시점"이라고 강조했다.

대북 문제와 관련,오버도퍼 원장은 "어제(12일) 개성을 다녀왔는데 활기차고 현대화된 모습이 처음 방문했던 1980년과는 너무 달라 이곳이 북한의 한 도시라는 사실을 믿기 힘들 정도였다"며 "이 같은 북한의 발전 상황이 미국에는 많이 알려져 있지 않다"고 설명했다.그는 "미국인들의 관심은 현재 국내 문제에 집중돼 있고 동북아 문제에 대해서는 관심이 부족하다"고 지적한 뒤 "미국의 언론 등 오피니언 리더들이 동북아 현실을 자국민에게 알려줘야 할 책임이 있다"고 덧붙였다.

이태명 기자 chihiro@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