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택가격 폭락 등 위험 요인이 현실화할 경우 올해 한국 경제 성장률은 4%를 밑돌 수도 있다는 지적이 나왔다.

권순우 삼성경제연구소 수석 연구원은 19일 국제경영원 최고경영자 월례 조찬회에서 '2007년 국내외 경제·금융 환경 전망 및 대응'을 주제로 한 강연에서 "올해 성장률 전망치 4.3%는 한국 경제를 둘러싸고 있는 리스크 요인이 현재화하지 않았을 때 가능한 수치이며 다른 상황이 전개될 경우 4%대 성장은 위협받을 것"이라고 밝혔다.

그는 대외 리스크 요인으로 세계 금융 시장 및 부동산 시장 불안과 미국 경제의 경착륙 가능성을,대내 리스크 요인으로는 국내 주택가격 폭락과 환율 하락을 각각 꼽았다.

권 연구원은 "특히 글로벌 과잉 유동성의 축소 과정이 심화하면서 전 세계 부동산 및 주식 시장이 조정 압력을 받을 것으로 예상되는 가운데 국내의 경우 주택 가격 안정을 위해 지나친 대출 규제나 추가 금리 인상 등을 통해 과잉 대응한다면 주택 가격의 급락을 가져올 수 있다"고 경고했다.

환율에 관해서는 "현재 엔화나 달러화에 대한 원화 환율은 1997년 수준이지만 그동안 한국의 물가 상승률이 일본이나 미국에 비해 훨씬 높았다"면서 "따라서 10년 전과 같은 환율로 다른 국가들과 경쟁하기는 어렵다"고 지적했다.

김현석 기자 realist@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