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세청이 외환은행에 대한 세무조사 기한을 재차 연장했다.

엔화스와프 예금과 론스타 등에 대한 과세를 위한 증빙자료를 충분히 확보하기 위한 노력으로 보인다.

14일 국세청과 은행권에 따르면 국세청은 이달 18일까지였던 외환은행에 대한 세무조사 기간을 다음달 30일까지로 한달 반 가량 연장했다.

국세청은 조사대상 과세기간 확대와 엔화스와프 예금 등에 대한 거래처 현지 확인 등을 연장 사유로 제시했다.

국세청의 한 관계자는 "조사대상이 되는 외환은행의 과세기간을 2003~2004 사업연도로 확대했다"며 "이밖에도 추가 조사할 부분이 있어 외환은행에 대한 조사를 8월말까지로 연장했다"고 말했다.

국세청은 당초 5월초 조사를 끝낼 예정이었으나, 이달 18일까지로 한차례 연기한 바 있다.

이에따라 세무조사 기간이 당초 120영업일에서 150영업일로 길어지게 됐다.

외환은행 한 관계자는 "일부 증빙서류의 제출이 늦어진 점 등도 조사 연장 원인으로 안다"며 "엔화스와프 예금관련 가입현황 등 자세한 자료가 포함된 것 같다"고 말했다.

한편 전군표(全君杓) 국세청장 후보자는 지난 13일 국회 재정경제위원회 전체회의에 출석해 미국계 투기자본인 론스타에 대한 과세와 관련, "외국계 투기자본이나 기업에 대한 과세는 입증자료와 논리의 전쟁"이라며 "저희 나름대로 잘 준비하고 있으며, 과세에 자신있다고 생각한다"고 말했다.

(서울연합뉴스) 최현석 기자 harrison@yna.co.kr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