청와대는 빠르면 29일 사표가 수리된 이주성(李周成) 전 국세청장의 후임을 발표할 방침인 것으로 28일 알려졌다.

후임 국세청장에는 전군표(全君杓) 국세청 차장의 승진 기용이 유력한 것으로 전해졌다.

청와대는 후임 국세청장 후보군들에 대한 검증작업이 마무리되는 대로 29일 인사추천회의 심의를 거쳐 인선절차를 매듭지을 방침이다.

청와대 핵심관계자는 이날 연합뉴스와의 전화통화에서 "국세청장 자리가 중요하기 때문에 조직 안정을 위해 가급적 빨리 검증작업을 마무리해서 후임자를 선정키로 했다"며 "빠르면 내일중이라도 발표가 가능할 것"이라고 말했다.

(서울연합뉴스) 성기홍 기자 sgh@yna.co.kr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