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주성 국세청장이 27일 전격 사임했다.

국세청은 이날 긴급 브리핑을 통해 "이 청장이 청와대에 사직서를 제출했다"고 밝혔다.

이 청장은 지난해 3월15일 취임해 1년4개월여간 국세청을 이끌어 왔다.

이 청장은 '사임사'를 통해 "그동안 역점을 두고 추진한 업무가 마무리되거나 체계를 잡아감에 따라 청장직을 마무리할 최적의 시기라고 판단했다"고 사임 이유를 밝혔다.

그는 또 "적기에 후배들에게 길을 열어줌으로써 인사 적체를 해소하고 조직에 새 기운과 에너지를 불어넣어줄 필요가 있다고 판단해 용퇴하기로 결심했다"고 말했다.

그러나 일각에서는 이 청장이 여당의 5·31 지방선거 참패와 관련해 적지 않은 사임 압력을 받았다는 이야기가 돌고 있다.

이 청장이 청와대와의 '정책적 코드 맞추기'를 지나치게 의식,세무 조사 등 과도한 행동에 나서면서 참여정부와 여당이 민심을 잃도록 만들었다는 게 정권 핵심부의 판단이라는 것이다.

후임 청장에는 전군표 국세청 차장,한상률 서울지방청장 등이 유력하다.

그러나 청장이 외부에서 수혈될 것이라는 관측도 나오고 있다.

한편 이 청장은 재임기간 중 론스타 등 6개 외국계 펀드를 대상으로 첫 세무 조사를 벌이는 등 내·외국 자본에 대한 차별 없는 과세 원칙을 정립했다는 평가를 받고 있다.

김현석 기자 realist@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