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 건강보험 직장가입자 중 658만명은 4월분 월급에서 한 사람당 평균 7만원을 건강보험료 정산금으로 내야 한다.

반면 133만명은 1인당 평균 4만5500원을 되돌려받는다.

보건복지부는 작년 4월부터 올 3월까지 직장인들이 낸 건강보험료를 실제 소득 기준으로 다시 계산해 4월 월급에서 공제하거나 환급한다고 21일 밝혔다.

이 기간에 걷은 보험료는 전년도(2004년 5월부터 2005년 3월) 소득을 기준으로 했기 때문에 실제 소득이 늘어난 사람은 더 내야 하고,줄어든 사람은 돌려받는 것이다.

복지부에 따르면 전체 직장 가입자 950만명 중 658만명은 9220억원을 더 내야 하고 133만명은 1211억원을 돌려받는다.

보험료는 사업주와 본인이 절반씩 부담하기 때문에 658만명은 한 사람당 평균 7만원 정도를 더 내고 133만명은 평균 4만5530원 정도를 돌려받는 셈이다.

박수진 기자 notwoma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