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도네시아 리포(LIPPO)그룹이 다국적 기업 등과 컨소시엄을 구성,약 5조원을 투자해 영종도 57만평을 국제 비즈니스 및 관광 인프라를 갖춘 '글로벌 차이나시티'로 개발키로 했다.

리포그룹 홍콩법인인 홍콩 리포그룹의 존 리 사장(CEO)은 13일 인천시를 방문,인천시가 복합레저 타운으로 개발키로 한 영종도 운북동 운북지구 57만평을 글로벌 차이나시티로 개발하겠다는 뜻을 밝혔다.

이를 위해 리포그룹은 국내 대기업 다국적 기업들과 컨소시엄을 구성해 약 5조원 규모의 투자금을 마련,운북지구를 홍콩과 같은 국제업무 및 휴양레저 도시로 개발하겠다는 계획이다.

리 사장은 리포그룹이 대주주로 참여하고 GS건설 SK건설 포스코건설 우림건설 신세계첼시 우리은행 외환은행 미래에셋증권 LG화재 등 국내 기업 9곳과 일본 요리전문 학원인 하토리와 스키돔을 운영하는 미국 다국적 기업인 G-32,㈜코암인터내셔널 등이 해외 투자 파트너로 참여키로 합의했다고 설명했다.

리 사장은 "리포그룹이 운북지구에 투자할 뜻이 있다는 것을 보여주기 위해 방한했다"며 "대규모 화교자본을 유치,이곳을 글로벌 차이나시티로 개발해 한(韓)·화(華)교역의 중심지로 발전시켜 나갈 계획"이라고 밝혔다.

리포그룹은 이와 함께 중국 28개 성(省)·자치구와 동남아에 두고 있는 리포종합물류센터 및 네트워크를 통해 인천의 우수 중소기업 제품의 수출도 적극 지원한다는 전략이다.

인천=김인완 기자 iykim@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