노인 일자리 확대를 위해 기업이 일정 비율로 노인을 의무 고용토록 하는 방안이 검토된다. 이 경우 정부는 노인고용장려금 등 각종 인센티브를 제공하는 등 적극 지원에 나선다. 정부는 또 노인 일자리 업무를 전담하는 노인복지담당공무원제 도입과 노인인력운영센터를 고령자인력관리공단으로 확대 개편하는 방안도 강구키로 했다. 보건복지부는 3일 대전시청에서 노인일자리 마련을 위한 포럼을 개최, 오는 2007년까지 노인 일자리 30만개 창출을 위해 이같은 방안을 포함한 노인 일자리 활성화 대책을 논의한다. 변재관 대통령자문 고령화 및 미래사회위원회 팀장은 사전 배포한 주제발표문에서 "정부 부처가 노인 일자리 사업을 각각 추진하는 바람에 혼란을 야기하고 예산도 비효율적으로 집행되고 있다"면서 "복지, 노동, 교육인적자원부, 문화관광부, 건교부 등으로 중복, 산재된 사업을 통합해야 한다"고 밝혔다. 그는 "민간 참여를 활성화하기 위해 노인인력운영센터를 특수법인으로 독립 운영토록 하고, 시니어클럽 등 전문사업기관의 역할 강화를 위해 지원을 확대해야 할 것"이라고 덧붙였다. 정부는 숲생태ㆍ문화유산 해설, 급식지도원, 어린이집 보조교사 등 사회적 일자리에 대한 노인 취업 확대를 적극 추진할 방침이다. 이는 사회적 필요성은 크나 수익성 때문에 기업이 참여하지 못하는 분야를 정부가 적극 맡겠다는 취지다. 복지부 측은 "올해 예산 425억원을 들여 사회적 일자리를 중심으로 노인일자리 3만5천개를 만들고, 지방자치단체와 기업체 협조 등을 통해 예산을 들이지 않고 6만 5천개의 일자리를 만드는 등 10만여개를 새로 창출할 계획"이라고 소개했다. (서울=연합뉴스) 황정욱기자 hjw@yn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