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대환 노동부 장관은 15일 "국가인권위원회의 (비정규직법안 관련) 의견 제시는 균형 잃은 정치적 행위"라며 전날 인권위 권고에 대해 강한 불만을 표시했다. 김 장관은 이날 서울 웨스틴조선호텔에서 주한 외국인 투자기업 경영자와 외국공관 관계자들과 가진 조찬 강연회에서 이같이 밝히고 "국회에서 노사정이 대화하고 있는 가운데 인권위가 월권적인 행위를 왜 했는지 의아스럽다"고 말했다. 김 장관은 "외국인 투자는 산업자본을 증대시키고 국내 투자를 활성화시키고 일자리를 창출시켜 고용안정과 삶의 질 향상에 기여하고 있다"며 "정부는 외투기업을 유치하고 기업하기 좋은 환경을 만드는 데 노력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김 장관은 이를 위해 국내 외국인 투자기업 대상 노동정책 설명회를 지속적으로 개최해 국내 정책에 대한 이해를 높이고 외투기업 노사관계에 대한 현지 출장상담이나 외투기업 전담 근로감독관제 운영을 강화할 방침이라고 밝혔다. 이날 강연회에는 도리안 프린스 주한 유럽연합 유럽위원회 대표부 대사, 빅토르 웨이 주한 벨기에 대사, 크리스티안 하우스비어트 주한 스위스 대사, 필립 리 주한 프랑스상공회의소 회장, 릭 퍼드너 홍콩상하이은행 서울지점장, 이재인 에어캐나다 한국지사장 등 200여명이 참석했다. (서울=연합뉴스) 한승호 기자 hsh@yn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