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헌재 부총리겸 재정경제부 장관은 "최근 재산등록과 관련해 물의를 일으킨 것에 대해 국민 여러분에게 송구스럽게 생각한다"고 밝혔다.


이 부총리는 또 노무현 대통령에게 사의를 표명했느냐는 질문에 대해서는 즉답을 회피했지만 유지창 산업은행 총재에게는 사의를 밝혔다고 답했다.


이 부총리는 3일 오후 대통령에 대한 재경부 업무보고 후 가진 기자들과의 정례브리핑에서 "불경기로 경제적으로 많은 (사람들이) 어려움을 겪고 있는 이때에 처의 부동산 문제가 불거져 유감스럽다"며 "사전에 편법을 할 의도나 생각은 없었지만 결과적으로 편법시비를 일으킨데 대해 면구스럽게 생각한다"고 말했다.


이 부총리는 "민간인 시절에 발생한 일이지만 모든 책임은 제게 있다"며 "여러차례에 걸친 재산공개 과정을 통해 소상히 밝혀왔으나 어떤 의혹도 남지 않게 신중하게 처리했어야 했다"며 거듭 죄송하다고 말했다.


이 부총리는 또 대통령에게 사의를 표명한 적이 있느냐는 질문에 대해 "답변을 안 드리는 것이 좋겠다"며 즉답을 회피했지만 산업은행 총재에게는 사의를 밝혔다고 답해 부동산 투기 문제로 사의를 심각하게 고려한 것으로 나타났다.


이 부총리는 노무현 대통령이 재경부 업무보고에서 신용불량자 문제 등 다방면의 경제정책에 대해 의견을 나눴을 뿐 본인의 재산문제에 대해서는 구체적인 언급이 없었다고 전했다.


그는 이어 "이번 사태에 대해 안타깝게 생각하지만 제 개인의 문제로 국정운영에 차질을 주는 상황이 와서는 안된다"며 "부동산 정책이나 주택정책을 차질없이 추진하겠다"고 강조했다.


이 부총리는 경기도 광주 땅의 매각가격과 매각 이후의 활용 등에 대한 질문에는 "매각대금은 제 집사람의 통장으로 직접 들어왔기 때문에 차이가 없을 것이고 그대로 신고했다"며 "현재 진행중인 재산공개 실사과정에서 여러가지 문제가 검증될 것이지만 한푼도 차액이 있을 수 없다"고 주장했다.


지역특구로 지정된 전북 고창의 땅에 대해서는 "지역특구위원회가 특구지역을 선정하는 과정에 일체 관여하지 않았다"며 "혹시라도 물의가 일어날 가능성이 있어 몇번씩 검토를 했다는 보고를 받기는 했지만 관여한 바가 없다"고 말했다.


아울러 이 부총리는 "제가 땅을 팔 때만 해도 공직을 다시 하리라고는 꿈에도 생각하지 않았다"며 "매각한 땅은 원래 오지였고 투기지역 등으로 지정된 적이 없었으나 그 일대에 개발이 진행되면서 형질이 많이 변경돼 나중에 개발하기 어렵다는 판단아래 땅을 매각했다"고 설명했다.


이 부총리는 "부동산 중개소를 통해 계속 매수제의가 있어 땅을 팔았지만 그 땅을 판 뒤에 매도자간 전매가 있었다고는 생각하지 못했다"며 "땅을 판 뒤에 누가 등기를 했는지와 서류처리 문제에 대해서는 관심이 없었다"고 덧붙였다.


(서울=연합뉴스) 진병태.현영복기자 youngbok@yna.co.kr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