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0만㎡가 넘는 종합운동장에 수익시설의 설치와 운영이 허용된다. 또 오는 2007년까지 야구, 축구 등 프로 구단의 신설을 적극 유도해 양대 리그제 운영 기반이 구축된다. 정부는 21일 오전 과천청사에서 이헌재 부총리 겸 재정경제부 장관 주재로 경제장관간담회를 열고 크기가 10만㎡ 이상이고 3종목 이상의 경기 개최가 가능한 전국의 25개 종합운동장에 대해 상점과 헬스센터, 영화관 등 수익시설 설치를 허용해 복합레저 공간으로 발전시키기로 결정했다. 현재는 100만㎡ 이상이고 6종목 이상의 국제 규격 경기시설과 월드컵.아시아 경기대회 시설 등 전국 13개소 종합운동장만 수익시설의 설치가 허용되고 있다. 스포츠산업 전문 인력 양성을 위해 노동부의 국가기술자격법 시행령 및 시행규칙을 개정, 스포츠산업 전문 인력에 `스포츠 경영관리사'라는 국가기술자격을 부여하기로 했다. 창의적이고 수준 높은 국제 수준의 스포츠 전문 인력 양성을 지원하기 위해서는 기존의 경영대학원 또는 체육과학연구원에 전문 스포츠 마케터 과정을 신설, 스포츠산업의 계획 수립, 상품 기획, 마케팅 등을 활성화할 방침이다. 정부는 연내에 관련 법과 규정 등을 개정해 국민체육진흥기금의 융자 대상을 스포츠 마케팅업, 스포츠 경기업, 스포츠 정보업 등 스포츠 서비스 산업으로 확대하기로 했다. 특히 체육시설업체에 대한 융자 지원 대상을 현행 4개에서 11개 신고 체육시설업체 전 업종으로 확대하고 장기적으로 레저스포츠 종목 시설업체까지 융지 자원을 늘려가기로 했다. 경기관람권 등을 구입해 접대 목적으로 거래처, 고객 등에게 제공할 때 접대 상대방별로 50만원에 미달하면 `접대비 업무 관련성 입증 대상'에서 제외하고 기업이 경기관람권을 경품으로 제공할 경우에는 앞으로 3년간 한시적으로 경품한도를 상품.용역 거래액의 10%에서 20%로 상향조정하기로 했다. 정부는 2007년까지 지방자치단체와 협의해 기업의 프로구단 신규 창단을 적극 지원해 프로야구단은 현행 8개에서 12개로, 프로축구단은 13개에서 16개로 각각 확대해 양대 리그제 운영 기반을 구축하기로 했다. 지자체는 프로구단 창단을 지원하기 위해 연고 구단으로 하여금 구장 명칭 사용권의 판매를 허용하고 구장 사용료를 감면하는 등 지원을 강화하게 된다. 골프장과 스키장은 부지 면적 제한 규정을 폐지하되 환경 보전을 위해 원형 보전지 확보율을 25%로 높이는 방안이 논의되고 있으며 골프장은 클럽하우스 면적 제한과 숙박시설의 부대시설 면적 제한 규정의 폐지를 추진하고 있다고 정부는 밝혔다. 정부는 또 스포츠산업을 중점 지원, 육성하고 지속적인 성장을 견인하기 위해 국가와 지방자치단체에 스포츠 진흥 정책 수립 의무 부과, 경쟁력 강화 지원, 전문인력 양성 등을 담은 `스포츠산업진흥법'을 올 정기국회에 제출하기로 했다. (서울=연합뉴스) 김대호기자 daeho@yna.co.kr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