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난 8월들어 임금 근로자의 주당 근로시간이주5일 근무제 확산에 힘입어 43시간대에 처음으로 진입했다. 15일 한국노동연구원에 따르면 8월중 임금 근로자의 주당 근로시간은 43.1시간으로 지난해 같은 기간의 45.5시간에 비해 2.4시간이나 줄었고 7월에 비해서도 2.2시간 감소했다. 현행 근로기준법상 주당 근로시간은 44시간으로 임금 근로자의 주당 근로시간이43시간대로 줄어든 것은 지난 8월이 처음이다. 이는 대기업을 중심으로 주5일제를 실시하는 사업장이 확산된 데다 여름 휴가실시로 근로시간이 감소했기 때문으로 분석됐다. 지난 8월의 주당 근로시간은 일용직 임금 근로자가 39.6시간으로 가장 짧았고상용직과 임시직이 각각 42.0시간과 46.1시간이었다. 고용주와 자영업자, 무급가족 종사자 등 비임금 근로자의 경우 주당 근로시간이48.9시간으로 임금 근로자보다 더 많이 근무한 것으로 나타났다. 이에따라 임금과 비임금 등 전체 근로자의 주당 근로시간은 46.4시간으로 작년같은 기간의 47.6시간보다 1.2시간 감소했다. 노동연구원 관계자는 "8월초부터 중순까지가 휴가 피크기간인데다 삼성과 LG 등대기업을 중심으로 주5일제를 실시하면서 근로시간이 대폭 줄었다"며 "또한 경기침체로 상당수 영세 소기업의 가동률이 낮아진 점도 한 요인으로 작용했다"고 말했다. (서울=연합뉴스) 전준상 기자 chunjs@yn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