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경영자총협회는 26일 오전 서울 조선호텔에서 135회 이사회를 열고 노사관계 현안 등을 논의했다. 경총은 이날 이사회에서 "정부가 주요 노사분규현장에 직접 개입하고 노동계 요구를 반영한 정책을 전개함에 따라 노동계의 대정부 교섭 요구가 늘어나고 요구수준이 상승하고 있다"면서 노사간 대립이 장기화.심화될 것으로 전망했다. 경총은 특히 "최근 불법 집단행동에 대한 처벌과 책임을 백지화시키는 경우가잇따르면서 불법파업도 밀어붙이면 합법이 된다는 사고가 팽배해 있다"면서 "정치적요구를 관철하기 위해 전체 근로자를 희생양으로 삼는 총파업에 대해서는 정부에 엄정한 법집행을 촉구하면서 적극적으로 대처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경총은 이와 함께 "근로시간단축, 비정규직 보호 등 법제도 개선과 관련해 노동계의 요구 수위가 상승하면서 논의가 지연되고 있으며 공공부문 및 금융부문의 구조조정도 지연될 것으로 보인다"며 우려를 나타냈다. 경총은 이외에 근골격계 질환관련 입법 논의에 대처하기 위해 ▲근골격계 예방의무사항 이행의 유예 ▲사업주 예방의무 정의조항의 구체적 명시 등을 골자로 한경영계 건의사항과 기업안전보건위원회 운영안을 최종 의결했다. (서울=연합뉴스) 김희선기자 hisunny@yonhapnews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