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은행이 작성하는 국내총생산(GDP) 국민소득(GNI) 등 '국민계정'이 경제상황 변화에 맞춰 대폭 손질된다.

특히 그동안 '중간소비' 항목에 포함됐던 컴퓨터 소프트웨어 등 무형고정자산 취득이 2004년부터는 '투자(총고정자본형성)'로 분류된다.

또 감가상각을 하지 않는 자산이던 도로 댐 등도 감가상각 대상에 포함시켜 부가가치를 산출하는데 활용된다.

이에 따라 국가 전체적으로 투자 규모나 부가가치가 높아져 설비투자와 GNI, GDP 등의 규모가 커질 전망이다.

한은은 28일 국민계정이 달라진 경제환경을 제대로 반영하지 못한다는 지적에 따라 경제협력개발기구(OECD)와 국제연합(UN)이 지난 93년 제시한 기준인 '93SNA(System of National Account)'에 맞춰 작성방식을 개선하는 작업을 진행 중이라고 밝혔다.

이 작업은 2004년까지 완료된다.

한은은 이와 관련, 종전 '중간투입재'로 일괄 계산하던 금융귀속서비스(수입이자-지급이자) 가운데 가계.해외거래 부문을 떼내 부가가치 산정에 포함시키기로 했다.

이 경우 국가 전체의 부가가치 합계인 GDP가 늘어나는 효과가 발생한다고 한은은 설명했다.

한은은 또 중장기적으로 비용처리되는 연구개발(R&D)비를 '투자'로 간주하고 인적자본을 별도 항목으로 분리하는 방안도 추진할 계획이다.

정영택 한은 국민소득통계팀 차장은 "한국의 경제현상을 정확히 진맥하기 위해선 국민계정의 전반적인 수정이 불가피하지만 아직 기초통계가 약해 손대지 못하는 부분이 많다"며 "통계인력과 통계인프라 확충에 적극적인 투자가 필요하다"고 지적했다.

'국민계정'이란 국가경제의 '회계장부'에 해당하며, GNI GDP 국제수지 산업연관표 등 국내 경제상황을 반영하는 지표들로 구성돼 있다.

지금까지는 국민계정 통계가 OECD와 UN이 68년 배포한 '68SNA'를 기준으로 작성돼 왔다.

안재석 기자 yagoo@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