산업자원부는 지난달 벤처기업 수출이 전년 동월 대비 46.1% 늘어난 7억4천만달러로 집계됐다고 28일 밝혔다.

업종별로는 전자·전기제품이 50.9% 증가,전체 벤처 수출에서 차지하는 비중이 65.4%에 달했다.

기계류와 철강·금속제품도 각각 48.4%,45.4%의 큰 폭 증가율을 보였다.

국가별로는 중국(1백88.5%)을 비롯 홍콩(80.6%) 대만(49.1%) 등 중화권으로의 수출이 크게 늘었으며 미국으로의 수출도 19.0% 증가했다.

반면 일본으로의 수출은 34.7% 줄었다.

이에 따라 1∼10월 중 벤처기업 수출 누계액은 지난해 같은 기간보다 28.1% 증가한 56억1천3백만달러에 달했다.

정한영 기자

chy@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